뉴욕최대 한인 테니스 제전 열린다


뉴욕 일원 최대의 한인 테니스 제전인 ‘제13회 한국일보배 뉴욕한인테니스대회’가 오는 7월13일 퀸즈 플러싱 소재 USTA(전미테니스협회) ‘내셔널 테니스센터 인도어 코트’에서 개최된다. 

 



뉴욕한인테니스협회와 한국일보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챔피언부 단식 ▶일반부 남녀 단식 ▶일반부 남자 복식 ▶청소년부 남녀 단식 ▶혼성부 복식 ▶시니어부(65세 이상) 복식 ▶단체대항 등 8개 부문 17개 종목으로 나뉘어 열린다. 

챔피언부 남자 단식 우승자에게는 트로피와 함께 상금 1,000달러(부문별 최소 출전선수 6명 이상)가 수여된다. 단체대항전 역시 우승 팀에게는 트로피와 함께 상금 1,000달러(최소 6개 이상 출전)가 주어진다. 

그 외 각 종목 우승 및 준우승자에게 트로피와 함께 푸짐한 상품이 증정된다. 아울러 청소년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테니스 꿈나무 장학생도 선발한다. 

주최 측은 협회 인터넷 홈페이지(www.nykata.org)를 통해 대회 세부 요강을 공고하고 참가 신청을 대회 1주일 전인 7월 5일까지 접수한다. 6월28일까지 접수할 경우 할인 참가비가 적용된다.

참가 신청접수는 협회 웹사이트를 통한 온라인 접수만 가능하다. 참가 신청자들은 협회 홈페이지에서 신청 링크(https://fs28.formsite.com/ktimes/nykata/index.html)에 접속한 후 신청서를 작성한 다음 참가비를 납부하면 참가 확인 이메일을 받게 된다.

참가자 전원에겐 기념 티셔츠와 음료 및 간식 등이 제공된다. 참가자격은 미국 내에 거주하는 한인이면 누구나 가능하나 거주지 증빙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홍명훈 뉴욕한인테니스협회장은 6일 임원진과 함께 행사 홍보차 본보를 방문한 자리에서 “2006년 출범이래 뉴욕일원 최고의 테니스 제전으로 발돋움한 이번 대회를 올해도 테니스 동호인들에게 최고의 무대를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테니스 동호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링크: http://www.koreatimes.com/article/1251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