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역에 한인교회 3,500여개

 

미 전국적으로 3,500여개의 한인 교회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인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에는 무려 1,000여개의 한인 교회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재단 재미한인기독교선교재단(KCMUSA, 이사장 박희민 목사)는 7월 현재 미 전국의 한인 교회 수는 총 3,514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주별로는 캘리포니아가 1,008개로 가장 많았다. 전국 한인 교회의 29% 정도가 캘리포니아에 있는 셈이라다.

캘리포니아 다음으로 280개가 있는 뉴욕이 2위를 차지한 가운데, 조지아 194개, 텍사스 189개, 일리노이 172개 순으로 ‘톱 5’를 차지했다. 이어 워싱턴 166개, 뉴저지 157개, 버지니아 154개, 메릴랜드 129개, 플로리다 111개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표참조>

KCMUSA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서 한인교회 1개당 한인 인구 수는 463명으로 집계됐다. 한인 463명당 한인 교회 1개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 거주 한인 인구 46만6313명를, 현재 캘리포니아 교회 수 1,008개로 나눈 것이다. 

이런식으로 한인교회 1개당 한인인구 수는 미네소타가 전국서 가장 많았고, 캘리포니아는 7위를 차지했다. 미네소타에서 한인교회 1개당 한인인구 수는 1,168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미시간 921명, 뉴저지 616명, 메사추세츠 535명, 버지니아 468명, 뉴욕 464명 등의 순이었다.

한인 교회 1곳당 한인 인구가 많은 지역들은, 여전히 교회 개척의 여지가 많은 지역들이라고 KCMUSA는 해석했다. 실제로 미네소타에는 1만6,352개의 한인이 살고있는 가운데, 한인교회는 14개 뿐이었다.

이러한 가운데 전국 한인교회들이 소속된 교단은 미남침례회(SBC)가 16%로 가장 많았고,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CP)가 11%로 그 다음이었다. 이어 대한예수교장로회(미주합동총회), 미국장로교(PCUSA), 연합감리교(UMC) 등이 각각 8%를 차지해 공동 세번째였다. 무소속(독립교회, 초교파 포함)은 전체의 5%를 차지했다.

 

링크: http://www.koreatimes.com/article/1263812



한편, KCMUSA 측은 한인교회가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한국인들의 미국 이민이 감소하고 있고, 교회를 안다니는 이민 2, 3세들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하고, 한인 교회의 감소 추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