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 첫날, 뉴저지 산후( 산후 가 업체이름입니다)에 병원 들어간다 연락했죠. 진통에정신 혼미한 상태로 들은 애기는

사람이 없다. 저를 산후케어해주기로 한 분이 7/4 일 예정일은 산모를 두고 7/3 일까지 여행중이라는게 말이 됩니까? (아 그것도 업체에서 그 분이랑 연락한것도 아니고 ,저희가 그분에게 연락했는데 잠수하셔서 안거에요 업체에서는 계속 우리한테 그 분한테 연락해보래여 ㅎㅎㅎㅎ 병원에서 저는 진통중인데) 지금도 기가막혀서 헛웃음만 납니다. 저희 남편이 업체에 관리사랑 연락이 안된다 그렇게 통화하고 아무리 전화해도 업체사장이란분도 잠수. 몇시간동안 패닉상황이었죠

진통하는 산모가 ㅎㅎ 산후조리사 걱정하고 있는게 말이돼나요?? 예약금도 전부 내놓은 상황에. 저희 남편 너무 젠틀해서 화가 치솟았지만 겨우 참고 어떻게 된거냐 겨우 통화됐더니, 오히려 업체사장이란분 자기가 너무 섭섭하다며, 지금 더 좋은 분이 가게됐는데 자기 너무 화날려고 한다고 ㅎㅎ 저희 남편이 어떻게 된거냐 업체에 자꾸 전화해서 그게 화나고 섭섭하시답니다.

화가 치솟고 치솟았지만, 혹시나 이상한 사람 산후조리 보낼까봐 그리고 새로운 사람 구했다니 좋은게 좋은거라고 소리 한번 안 치고,너무나 젠틀하게 감사하다 그러고 매너좋게 전화 끊은게 천추의 한이네요 지금은.

여기 원장님이라는 분 통화할때마다 피곤한 목소리에,정말 일하시기싫은가 싶은 목소리 조리사 어떤 분 정해졌냐고 저희가 먼저 연락드리고 ㅎㅎㅎㅎㅎ 분만 한달전 전화하고 분만 이주전에도사람이 안정해져있어서 ㅎㅎ저희 부부 불안에 떨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런데 겨우 정해졌다 하더니 분만 하루전까지 여행중이라며 잠수 ㅎㅎㅎㅎ 업체에서 죄송하다는 말 한번도 안해요.

정말 맥도날드에서 콜라 한잔따라줘도 (특정 직업 펌하가 아니라 그만큼의 책임감을 말하는겁니다) 이것보다는 더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겠네요

하물며 산모의 건강과 신생아 안전에 절대적인 산후조리업체가 일을 이런식으로 하다니요.

더 가관인건 새로정해졌다는 관리사분은 누가 봐도 초짜였습니다.

연변분 같은데 나중애 보니 한국서 급히 아무나 구해서 보낸 사람 같더라구요 ㅎㅎ

갈은 기저귀가 줄줄 새지를 않나 자기는 애를 밤에 데리고 자지 않는다며 ㅎㅎ

(업체는 밤에 애기 데리고 잘거라고 저랑 구두로 약속했었구요)

우리집에서 9 시에 방문닫고 침실 들어가서 7 시까지 꿀잠자고 나오니까

산모는 죽을 지경인데 ㅎㅎ 조리사는 눈이 초롱초롱하고 생기가 돌더라구요

낮에는 그렇다고 애를 잘볼까요? 초짠데?

연변분인데 마사지 하셨던 분 같아요 손놀림 보면

그거도 엄청 마사지 잘하는건 아니구여 ㅎ 그냥 그런데 손놀림만 그런쪽에서 일했나 싶은 느낌 나는 .....

결국 4 일만에 저희가 해지 통보 했구요

업체에서는 ㅎㅎ 죄송하단 말 한번도 못 듣고

서로 관리사와 피차 안맞으니 그렇게 하시래요

피차 안맞는거래여 ㅎㅎㅎㅎㅎ

업체 전화해서 뒤집어놓으려다 아기 낳은지 5 일만에 독박 육아 시작하는 끔찍한 상황이 너무나 버겁기도 하고 더러운건 피해가지는 생각으로 연락 안했어요. 저는 당연히 몸 엄청 망가졌구요 예약금 그리고 비행기값 ㅎㅎ 전혀 리턴 못받았죠. 엄청 손해봤어요.

업체들이 이거 모니터하고 연락해서 내려달라구 하더라구요. 자기들에게 불리한 글 내려달라고 할 시간에 일을 똑바로 하세요 그리고 똑바로 못하고 능력이 안되면 사과라도 하죠. 몸 약한 산모가지고 장난치는 진짜 나쁜 사람들입니다.

글 내리라고 또 연락하세요 ^^ 제대로 아이알에스며 한국서 아무 조선족이나 데리고 일한거 전부 리포트 할테니까요 연락주세요

그리고 몸 약한 산모한테 이런 몹쓸짓 했을때는요 적어도 진심 어린 사과가 먼저에요 글 내려달란 말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