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미국 내 'SK 배터리 소재' 수입 전면 금지 요청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셀, 모듈, 팩, 소재, 부품 등에 대한 미국 내 수입 전면 금지를 요청하고 델라웨어 연방지방법원에 특허침해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27일 LG화학에 따르면  미국에서 판매 중인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을 분석한 결과, 해당 배터리가 당사의 2차전지 핵심소재인 SRS 미국특허 3건, 양극재 미국특허 2건 등 총 5건을 심각하게 침해해 부당 이득을 챙기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번 특허 소송에 대해 경쟁사 등으로부터 특허침해 소송을 당한 경우, 정당한 지재권 보호를 위해 특허로 맞대응하는 글로벌 특허소송 트렌드에 따른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일 미국에서 LG화학과 LG전자를 ‘배터리 특허침해’로 제소한 바 있다. 이에 LG화학은 이날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연방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과 전지사업 미국법인(SK Battery America)을 ‘특허침해’로 제소했다.
 
특히 LG화학이 침해 당한 미국특허 5건은 모두 2차전지의 핵심소재 관련 ‘원천특허’에 해당해 사실상 회피 설계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전언이다.
 
회사가 2004년 독자 개발한 SRS는 분리막 원단에 세라믹 구조체를 형성 시켜 열적/기계적 강도를 높이고 내부단락을 방지해 성능 저하 없이 배터리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강화한 기술이다.
 
현재 LG화학은 한국 및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 전 세계에서 SRS 기술 관련 약 800여건의 특허를 보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