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대 동기이면서, 진보 논객으로 꼽히는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조 장관을 둘러싼 자격 논란에 대해 "조 장관의 도덕성에 문제가 있지만, 검찰개혁에는 최적격자"라고 평가했다.

28일 영남일보에 따르면 진 교수는 전날(27일) 영남일보 대강당에서 열린 특강에서 "인사청문회는 유·무죄를 가리는 게 아니라, 도덕성을 따지는 것으로 조 장관이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명백하다"며 "조국 사태는 공정성과 정의의 문제이지, 이념이나 진영으로 나뉘어 벌일 논쟁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기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