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손바닥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 보도했다.



WSJ은 "아마존이 고객 신용카드 정보를 연동해 손바닥 인식으로 결제가 이뤄지는 단말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초 결제 때 신용카드 정보와 손바닥 이미지가 단말기에 저장되면, 이후에는 손바닥 스캔만으로 결제할 수 있는 방식이다.

최근 손바닥 생체인식 기술에 대한 특허도 신청했다.

아마존은 카드사 비자카드와 협력해 핸드 페이 단말기 결제를 시험하고 있다. 마스터카드와도 논의를 진행 중이다.

비자와 마스터카드를 통해 신용카드를 발행하는 JP모건과 웰스파고 등 금융회사도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기가 상용화되면, 지갑이나 스마트폰 없이 맨손으로 물건을 구입하는 일상이 가능해진다. 결제의 편의성 덕분에 오프라인 결제업계의 지각변동을 불러올 수 있다.

WSJ은 "아마존은 앞으로 단골이 많은 동네 상권을 중심으로 핸드 페이 단말기 영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