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의짝사랑(현재)-17-End

&nbsp;<BR>&nbsp;<BR><BR>- 남자의 이야기 -<BR>&nbsp;<BR>&nbsp;<BR>그녀의 눈물이 보입니다<BR>&nbsp;<BR>그리고 그녀는 나에게 안겨 울고있습니다<BR>&nbsp;<BR>그녀가 이렇게 작았던가요?<BR>&nbsp;<BR>그녀를 한번도 안아본적이 없었기에<BR>&nbsp;<BR>지금 내품의 그녀는 너무나 작았습니다<BR>&nbsp;<BR>내 눈에도 어느새 눈물이 흐릅니다<BR>&nbsp;<BR>울고만있는 그녀의 귓가에 속삭였습니다<BR>&nbsp;<BR>사랑한다고...<BR>&nbsp;<BR>이제 더이상 엇갈리지 말자고..<BR>&nbsp;<BR>첫번째 나의 고백처럼 어설프게 느껴지는 나의 두번째 고백이었습니다<BR>&nbsp;<BR>그녀가 나에게 말합니다<BR>&nbsp;<BR>바보라고요..<BR>&nbsp;<BR>맞습니다 난 바보입니다<BR>&nbsp;<BR>12년동안 아파하기만 했습니다<BR>&nbsp;<BR>진작 그녀에게 고백을 했어야 했습니다<BR>&nbsp;<BR>그러지 못했던 나는 바보입니다<BR>&nbsp;<BR>&nbsp;<BR>----------------------------------------------------------------------------------------------------<BR>&nbsp;<BR>&nbsp;<BR>- 여자의 이야기 -<BR>&nbsp;<BR><BR>그에게 눈물을 보이기싫어 그에게 안기었습니다<BR>&nbsp;<BR>그래야만 나의 눈물이 안보일테니까요<BR>&nbsp;<BR>하지만 그는 내 눈물은 못보더라도 내가 울고있다는건 알고있을것입니다<BR>&nbsp;<BR>그가 나를 안아줍니다<BR>&nbsp;<BR>안겨보니 그의 가슴이 정말넓습니다<BR>&nbsp;<BR>울고있는 나에게 그가 말했습니다<BR>&nbsp;<BR>사랑한다고..<BR>&nbsp;<BR>이제 더이상 엇갈리지 말자고..<BR>&nbsp;<BR>그가 나를 사랑한다고 말합니다<BR>&nbsp;<BR>그 또한 나를 12년동안 짝사랑 했을까요?<BR>&nbsp;<BR>나는 정말 바보입니다<BR>&nbsp;<BR>그의 맘도 모르고 12년동안 혼자서 그렇게 방황을 했으니까요<BR>&nbsp;<BR>나도 모르게 내 입에서 바보라는 말이나왔습니다<BR>&nbsp;<BR>나에게 한말이었지요<BR>&nbsp;<BR>&nbsp;<BR>--------------------------------------------------------------------------------------------------<BR>&nbsp;<BR>&nbsp;<BR>- 우리의 이야기 -<BR>&nbsp;<BR>&nbsp;<BR>우리는 양가부모님께 충분한 이해를 시키고 결혼을 했습니다<BR>&nbsp;<BR>그는 현재 대학졸업을 앞둔상태고 그녀는 그와 함께 미국에서 공부중입니다<BR>&nbsp;<BR>가끔 우리는 서로의 짝사랑에대한 얘기를하며 많이 웃습니다<BR>&nbsp;<BR>비록 부유하지못한 유학생신분이지만 우리는 행복합니다<BR>&nbsp;<BR>아침에 눈을뜨면 옆에서 곤히 자고있는 서로의 존재를 느끼며 하루를 시작할수있고<BR>&nbsp;<BR>서로를 위해 아침을 준비하며 우리는 행복합니다<BR>&nbsp;<BR>서로가 12년동안 아파하고 그리워했기 때문일까요?<BR>&nbsp;<BR>그 12년을 보상 받으려는듯 우리는 여태까지 부부싸움한번안하고 서로를 이해합니다<BR>&nbsp;<BR>요새 우리는 하나님께 기도제목이 하나 생겼습니다<BR>&nbsp;<BR>조만간 우리의 아기가 태어날거거든요<BR>&nbsp;<BR>우리의 행복이 이대로 계속 이어져 갔으면합니다<BR>&nbsp;<BR>영원히..<BR>&nbsp;<BR>&nbsp;<BR>------------------------------------------------------------------------------------------------------<BR>&nbsp;<BR>&nbsp;<BR>- 주니의 이야기 -<BR>&nbsp;<BR><BR>하핫.. 여기까지 읽어주신 여러분께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__)꾸벅<BR>&nbsp;<BR>글로써 감사의 마음을 전하려니 100%표현하기가 힘드네요<BR>&nbsp;<BR>정말 감사드리고요 &lt;-- 벌써 두번째.. -_-;<BR>&nbsp;<BR>저번에 애인 구한다는 글을 올렸는데 메일이 "한통"도 안와서 심란한 와중에<BR>&nbsp;<BR>저의 짝사랑을 생각해 보며 쓴 글입니다<BR>&nbsp;<BR>솔직히 제 짝사랑 얘기도 어느정도 포함이 되어있어서 쑥스럽기도하지만..<BR>&nbsp;<BR>17편이나 되는 글을 쓰면서 나름대로 즐겼다고 생각합니다<BR>&nbsp;<BR>여기서 즐겼다란.. 므*-_-*흣이 아닙니다 -_-; 오해마시길..<BR>&nbsp;<BR>개인적으로 17편이나 되는 이글은 저에게"대작"으로 느껴지게 만드는 글입니다 ^^;<BR>&nbsp;<BR>그동안 많이 써왔던 이모티콘이나 통신어체를 전혀 쓰지않은 글이었기도 하구요<BR>&nbsp;<BR>이제 다시 본업(?)인 유머(?)글을 계속 올릴껍니다<BR>&nbsp;<BR>하지만.. 언젠가 유모글이 아닌 다른글로 여러분을 또 뵐지도 모르겠네요 ^^;<BR>&nbsp;<BR>그럼 항상 건강하시고 <BR>&nbsp;<BR>다시한번 부족한 저의글을 읽어주신 모든분께 감사드립니다 (__)꾸벅<BR>&nbsp;<BR>&nbsp;<BR>2004년 2월 27일<BR>주니<BR>&nb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