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의 한 마을에서 촬영된 메뚜기떼. 사진=AP 연합뉴스


케냐의 한 마을에서 촬영된 메뚜기떼. 사진=AP 연합뉴스

코로나19가 전세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아프리카 일부 지역은 이보다 더 무서운 '전염병'으로 고통을 겪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아프리카 일부 지역의 경우 코로나19가 퍼지기 몇 주 전부터 수천억 마리에 이르는 메뚜기들의 공습으로 큰 고통을 겪고있다고 보도했다.

지구상에서 가장 파괴력이 큰 해충으로 꼽히는 메뚜기는 현재 우간다, 소말리아, 케냐 등의 지역을 휩쓸고 있다. 농민들이 소중히 가꾸어놓은 농경지를 초토화시키면서 황무지로 만들고 있는 것. 특히 아프리카 역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극심한 고통을 겪고있다. 현재 아프리카 대륙의 코로나19 확진자수는 1만 3000명을 훌쩍 넘어섰으며 이중 케냐와 우간다는 13일 현재 각각 197명, 54명으로 적은 숫자로 보인다. 문제는 검사 수가 적어 실제 확진자수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이라는 점.

케냐의 한 마을에서 촬영된 메뚜기떼. 사진=AP 연합뉴스


케냐의 한 마을에서 촬영된 메뚜기떼. 사진=AP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케냐의 일부 농민들은 메뚜기떼가 몰아닥치면 냄비를 쳐 굉음을 내거나 돌을 던져 쫓아내려하지만 결국 하릴없이 지켜볼 뿐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집 밖에 모이는 것도 금지되면서 이들의 좌절감은 말로 표현하지 못할 정도다.

우간다의 한 농부는 "메뚜기들이 우리 마을에 도착하면 모든 것을 앗아간다"면서 "사람들은 메뚜기가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파괴적이라고 믿고있다"고 밝혔다. 안타까운 점은 메뚜기떼의 창궐을 막을 조치를 취하고 있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여기에 비가 내리면 오는 6월까지 메뚜기가 500배 이상 폭증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까지 나온 상태다. 이에 UN은 메뚜기 수가 증가시키는 것을 막기위해 7600만 달러에서 1억 5300만 달러까지 지원액도 높였다.

케냐의 한 마을에서 촬영된 메뚜기떼. 사진=AP 연합뉴스


케냐의 한 마을에서 촬영된 메뚜기떼. 사진=AP 연합뉴스

전문가들에 따르면 메뚜기떼의 창궐을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하늘에서 살충제를 뿌리는 것이다. 그러나 코로나19로 항공편이 끊기면서 서구로부터 충분한 농약도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 AP통신은 "불행하게도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때문에 세계가 메뚜기 문제를 잊고있지만 이는 매우 현실적인 문제"라면서 "온나라가 코로나19 대처로 예산이 없고 항공편, 농약 등이 제때 공급되지 않고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