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모어 한토막입니다

 

"이건 절대 비밀인데"

한 꼬마가 친구에게

"너 용돈 받는법 알려줄까?"

라며 방법을 알려줬다

 

집에 가면 아무나 잡고

 

"난 당신의 비밀을"

 

"난 당신의 비밀을

다 알고 있다" 하면 무조건

돈을 준다는 것이다.

 

신기해 한 꼬마는 실험을

해봤다

 

먼저 누나에게

"누나! 난

누나 비밀을 다 알고 있다"

  뭐?

"절대 엄마에게 말하면

 

"절대 엄마에게 말하면

안돼"

 

 하더니

진짜로 천 원을 주었다 .

 

재미를 본 꼬마는

이번엔 아빠에게

"아빠"

난 아빠의 비밀을 다 알고

있어"라고 말하자

 

뭐? 하며 아이에게

"엄마에겐 절대로 얘기해선 안돼"하며

만원 을 주는것이 아닌가 !

 

신이 난 아이가 담날

엄마에게도

"엄마! 나 엄마의 비밀을

다 알고 있어"라고 하자

"뭐?" 깜놀라면서

"이 사실을 누구에게도

말해선 안돼~"

 

"이 사실을 누구에게도

말해선 안돼~"다짐하면서

 

오만원을 주고 약속을 했다.

 

꼬마는 신이나

야~신기하다 !

난  그냥~ 비밀만

알고 있다는 말만 했을 뿐인데

돈을 주는구나

 

생각하며 또 다시

이 번엔 동네 세탁소

아저씨가 오자

아저씨에게도 실험을 했다.

 

"아저씨!

난 아저씨의 비밀을

알고 있어요"라고 말하자

 

아저씨가 갑자기

아이를 와락 끌어 안으며

"그래 이 놈아

언제부터 알았어?"

 

흑흑 흐느끼는 것이

아닌가 !

그리곤 이내 세탁소

아저씨가 하는 말~

 

"엄마가 말하디?

 

그래 내가 너의 아빠다 !!..."

 

그래 내가 너의 아빠다!!..."

 

오늘도

미소 가득한 날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