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은 90% 이상 망가질 때까지 티를 내지 않는다고 해서

침묵의 장기라고도 불리면서 평소에 관리가 중요하다고 합니다.

Holistic Nutritionist 유나님이 자세히 설명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