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하기 전에 쌀을,물에 불려야 하는 이유!!


우리의 주식인 쌀에는,성인병을 예방해 주는

    '가바'라는 성분과

대장암을 예방해 주는 'IP6'이라는 성분이

발견돼 관심을 끌고 있다!!~


쌀에, 고혈압을 개선하고, 신경을 안정시키는 물질

[‘가바’ 성분]이 들어있다는 사실을 밝혀냈기 때문이다!!~


가바 성분은,

현미(玄米)100g당 8mg이 들어있고,

백미에는 100g당 5mg정도 들어있다!!~~


이 정도의 양으로는 건강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다.


그러나 쌀을 물에 불리면 ‘가바’의 성분은 크게 증가한다.



농촌진흥청에서 실험한 결과에 따르면,

40℃ 물에서 4시간 정도 쌀을 불렸더니,


당초 100g에 5mg밖에 들어있지 않던 가바 함량이

300mg 이상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정도 양이면,

하루 세끼 식사만으로 ‘가바’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따라서 집에서 밥을 할 때는 쌀을 30분에서 1시간 정도

충분히 물에 불린 후에 조리하는 것이 좋다고 하겠다!!~~


‘가바’ 성분은 현재 뇌 혈류를 개선하는

의약품으로도 연구되고 있는 물질이기도 하다.


대장암을 예방하는 ‘IP6' 물질도 발견,


요즘 기능성 쌀 연구에서 관심을 끄는 주제가 ‘IP6’이라는 성분이다.


현미의 식이섬유에 많은 이 물질은 대장암 예방에 중요한 작용을 한다!!~~


‘IP6’은 세포의 생장에 빼놓을 수 없는 물질이다. 뿐만 아니라,


쌀은 비만을 억제하는 효과가 탁월해

최근에는 육류와 빵을 주식으로 하는

미국과 유럽 등 여러 나라에서 쌀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


우리 것인, 쌀을 주식으로 하는

우리나라의 쌀 소비 감소와는

대조를 이루고 있어 시사하는 바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