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더 솔직했어야 ~~


한 젊은 여자가 로또번호를 잘 맞춘다고 소문난 점쟁이 집을 찾았다.


여자의 얼굴을 한참 들여다 보던 점쟁이가 물었다.


"금년에 외국 몇 번 다녀 오셨나요?"


"여섯 번요"


"자녀 분은 몇 명이세요?"


"아들 하나 딸 하나요"


"지난 해에 책은 몇 권 읽으셨나요?"


"10권 요"


"매달 신랑 분하고 잠자리는 몇 번 하시나요?"


이여자 조그만 소리로


 "여덟 번 이요."


 "그러면~ 관계 시간은 몇분 정도 하시나요?"


여자는 얼굴을 붉히며


"삼십 오분 정도요."


 "그리고 좀 거시기한 질문 입니다만,


금년에 남편 외 외간남자와는 몇 번 관계를 하셨나요?"


 "어머머, 무슨 그렇게 험한 말씀을 하세요?


저 그런 여자 아니예요 !!


" 점쟁이가 고개를 계속 갸우뚱 갸우뚱 . . . 하자,


" 아~ 아~ 아 예 실수로 딱 한번 요."


점쟁이 왈


 "네~ 마지막 번호는 '1' 이군요.


그렇다면 이번 주 1등 예상번호는(6.2.10.8.35.1.) 입니다.


그여자는 얼렁 로또 복권을 샀다.


" 그주 토요일 저녁 로또 당첨번호가 발표 되었는데~


자신이 산 로또를 들고 당첨번호를 확인한 여자는 깜짝 놀라 뒤로 자빠졌다.


1등 당첨번호는 (6.2.10.8.35.18) 이였기 때문이었다.


그여자는 아~~아~~C~E발하며 내뱉는말


'좀 솔직했어야 했는데'

 추천 0

2020-07-31 19:19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