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서블릿/룸메이트 경험이 있는 저로서 저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작성하는 글입니다.

미국에 입국 하신지 얼마 안 되신 분 혹은 처음으로 룸메이트/서블릿 구하는 사람들은 필독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는 뉴저지 리오니아 Hmart 근처에서 1년간 방 하나를 빌려 생활을 했고 최근에 한국에 귀국하였습니다.

디포짓 650불 중에 250불 밖에 받지를 못했고 터무니없는 이유로 한국인 집주인은 어떻게든 디포짓을 삭감하려 들었습니다. 삭감 이유는 대략 아래와 같습니다.


1.방 청소비

  • 방을 더럽게 쓰지 않았음에도 항의 했지만 일부만 돌려 받았습니다. 바닥 청소도 하고 갔는데 일부만 돌려 주더군요.

2. 매트리스 청소비

  • 단지 매트리스 커버 윗 부분이 제대로 커버가 되지 않아 더러워 졌다는 등의 단순한 이유입니다.

3. 4개월 간 추가비

  • 단순히 코로나 사태로 3~7월달 까지 방에만 주로 있었다는 이유입니다. 가끔 룸메이트/서블릿 내놓는 글을 보면 "직장인만 환영한다는" 글을 보실 수가 있는데 제가 처음 방을 구했을 당시 이와 관련하여 어떤 말도 없었습니다. "유틸리티 포함"이라는 말만 보고 저처럼 속으시는 분들 있으실까 말씀드리지만 단언컨대 이 점에 대해서 처음부터 확실히 하셔야 저처럼 안 당합니다. 저 같은 경우도 "유틸리티 포함" 이라고 했다가 단지 코로나 사태로 방에만 주로 있다는 이유로 말을 바꾸며 유틸리티 비용을 따로 걷거나 디포짓 에서 삭감합니다.

4. 겨울 히터비

  • 이 같은 경우도 3번과 똑같은 경우입니다. "유틸리티 포함" 이라고 해놓고 나중에 말을 바꾸기 쉽상이니 애초에 처음부터 계약서를 쓰든 해서 확실히 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급히 한국에 귀국해야 하는 사회 초년생으로 이런 일까지 크게 만들고 싶지 않은 마음에 부당한 대우를 받고도 참았습니다. 저 같이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기를 바라는 진심에서 써 내린 글입니다.

연세가 있고 넉넉하지 못한 생활을 하시는 한국인 집주인 분들이 이런 경우가 많은 것 같으니 특히 더 조심 하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