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70- 만족할 줄 알아야 한다


기묘사화(己卯士禍) 때

동부승지(同副承旨) 직(職)에 있다가 삭탈관직(削奪官職) 당하고 파주 영봉산 자락으로 낙향한 김정국(1485-1542)은 만족함을 모르는 것이

최고의 병(病)이고 최대의 불행이라 했다.


①좋은 음식 먹고도 더 욕심(慾心)내고,

②좋은 옷 입고도 불평하고,

③좋은 술 마시고도 욕(辱)하고,

④서화(書畫)를 즐기면서도 화(火)내고,

⑤미녀(美女)를 곁에 두고도 또 탐(貪)내고,

⑥곡식(穀食) 쌓아 두고도 불만

(不滿)이고,

⑥좋은 향(香)맡으면서도 좋은 줄 모르고,


위 여섯 가지를 불평불만(不平不滿), 한탄(恨歎)하니 이를


8부출 ,팔부족 八不足)이라 했다.


반면(反面)에 만족(滿足)함을 알아야 즐거움도 있고

행복도 있다 했는데,


①토란국에 보리밥 먹고,

②등 따뜻하게 잠자고,

③맑은 샘물 마시고,

④방(房) 가득한 책(冊)을 읽고,

⑤봄볕, 가을달빛 즐기고,

⑥새와 솔바람 소리 듣고,

⑦눈 속 매화(梅花)와 서리 속 국향 즐기고,


위 일곱 가지를 넉넉히 즐기니 이를


여덟 가지 여유

(餘裕)로운 즐거움이라 했다.


인생70,

오랜 세월(歲月) 살아오면서 무엇이 행복이라 느꼈는가?

그 탐욕, 그 불만 모두 부질없는 욕심들 아니던가.

비록 넉넉지 못하고 잘 나지 못했다 해도 만족함을 알아야 한다.


겸손(謙遜)하고 소박하게 감사하는 인생이어야 한다.


“지족상락

(知足常樂) - 만족함을 알면 인생이 즐겁다.


지족제일부

(知足第一富) - 만족을 아는 사람이 제일 큰 부자

(富者)다.”


탐욕을 버리고 만족을 아는 마음이 즐거운 인생의 첫걸음이다.

겸손하게 감사하는 마음에 행복의 길이 있고 즐거움이 있다.


인생 70

- 아직 하고 싶고, 되고 싶고, 갖고 싶은 것 있는가?


산전수전(山戰水戰) 다 겪은 노병(老兵). 남은 것은

백발(白髮)에다 주름살 뿐.

이 세상(世上)에 태어 나 온갖 아픔 슬픔 다 겪었지만, 이제 인생극장

(人生劇場)의 주연(主演)자리도 내어주고

무대(舞臺)는

불 꺼지고 막이 내린지 오래다.


소외(疏外)와 허무(虛無) 달랜다고 소주한잔 나누지만 서글퍼지기는 마찬가지.

그러나 인생 70을 살면서 보람도 있었고 기쁨과 명성(名聲)도 있었는데 무슨 후회(後悔) 있을 건가?


무엇인가 하고 싶고, 되고 싶고, 가지고 싶어 모두 얻으려 땀 흘려 노력(努力)하며 살아온 인생.


이제 황혼(黃昏)에 자투리 시간(時間) 좀 남았을 텐데 아직도 하고 싶고, 되고 싶고, 갖고 싶은 것, 남았는가?

공부(工夫), 사랑, 봉사(奉仕), 여행(旅行), 등산(登山)..

왜 이리 못다한

것들이 많은가?

더 이상 후회(後悔)하지 말고 가슴 아파 말도록

내일(來日)말고 오늘 바로 무엇인가 시작(始作)해야 하지 않는가?


세월 다 가기 전에 꿈은 이루어진다는 생각으로

길을 나서고 몸부림치며 부딛쳐 보아야 하는데 말이다.

지금 이 순간(瞬間) 되고 싶은 것 아직 있는가?


재물(財物),명성(名聲),권력(權力),건강(健康)

또 뭐가 있더라?

다 부질없는 것, 아집(我執),욕망(慾望),탐욕(貪慾)

다 버린 지 오래거늘 건강(健康) 이외 다른 것 모두 버리고 다 접어야 하는 것 아닌가?

그저 건강이 행복이다 하면서 마음 편(便)히 사는 것이 제일 아니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