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가를 중심으로 조국 사태가 지난해에 이어 2차전으로 치닫고 있다. 한 달 새 ‘조국백서’와 ‘조국흑서’가 나란히 출간되자 이런 광경이 벌어졌다. 조국흑서로 불리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는 8월 25일 출간돼 이틀 만에 1만 부 가량 팔렸다. 강양구(43) 과학 전문 기자, 권경애(55) 법무법인 해미르 변호사, 김경율(51) 경제민주주의21 대표, 서민(53) 단국대 의대 기생충학교실 교수, 진중권(57) 전 동양대 교수가 필진으로 참여했다.


책에서 서민 교수가 맡은 역할은 ‘사회기생충 감별사’. 8월 27일 동아일보 충정로 사옥에서 만난 서 교수는 “길 가는 아무나 대통령을 하더라도 ‘그분’만은 대통령이 안 됐으면 좋겠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말을 꺼냈다. 서 교수는 왜 문재인 정부 핵심 인사들을 사회기생충으로 비유했을까. 서 교수에게 물어봤다.


-책 제목이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다. 지난 3년간 겪은 나라는 어땠나.


“국정운영을 못 해 말아먹다시피 했다. 더구나 총선에서 180석을 얻은 시점부터 막 나갔다. ‘가짜뉴스 방지법’을 만들겠다느니, 판사 손보는 법을 만들겠다느니 하며 협박을 해댔다. 어려운 시절을 겪는 사람은 나쁜 놈인지 알기 어렵다. 힘을 가졌을 때 나쁜 사람인지 아닌지 드러난다. 조국 사태 이후로 민낯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좋은 척하던 사람이 돌변하니 무섭더라.”


-책에서 사회기생충 감별사로 소개됐다. 최근 기생충이 많이 사라졌는데, 사회기생충은 그렇지 않나 보다.


“기생충에도 두 종류가 있다. 내가 연구하는 애들은 한없이 순하고 착하다. 반면, 이번 정권은 정말 사회기생충이 뭔지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국민으로부터 세금을 거두고 나라를 위탁받아 통치하는 건데, 국민 눈치를 보지 않고 국민에게 미안한 마음도 없다. ‘이 나라가 내 것’이라는 마음으로 통치하는 모습을 보니 어이가 없어 말도 안 나올 지경이다.”



-여러 기생충이 있는데 책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편충(장내 기생충)에 비유했다. 지지자들은 분노할지 모르나, 사실 편충은 상대적으로 평가가 나쁘지 않은 기생충이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편충에 비유해드린 거다. 더 싫어하는 기생충을 말할 수도 있었는데 마지막 존경의 표시다. 기생충에 비유된다는 게 꼭 나쁜 것도 아니다. 내가 기생충 학자이니 어쩌겠나. 말미잘을 전공했으면 말미잘에 비유했을 거다.”


       文정부 핵심인사를‘사회기생충’에 비유했나?


-조 전 장관은 어떤가.


“조국은 앞뒤가 다른 파렴치한 기생충이다. 사실 그런 기생충을 찾기가 어렵지만…. 말라리아라고 본다. 말라리아는 비열하다. 몸에 들어오면 간에 숨어 힘을 기르다 잽싸게 나와 (몸을) 때려 부순다. 그러다 상대가 뭐라 하면 숨었다 (조용해지면) 다시 나타난다. 백신도 제대로 효과를 내지 못할 정도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왜 말라리아를 꼭 박멸해야 하는 6대 질환 중 하나로 뽑았겠는가. 너무 비열하기 때문이다. 내가 보기에 (조 전 장관은) 말라리아와 동급이다.”


-사회기생충이라고 하지만, 지지자들은 열광하는데.


 엄마 아빠가 욕을 먹어도 가만히 있는데, 대통령이 욕을 먹으면 화를 내고 밥상을 엎는다. ‘문 대통령은 좋은 사람이야, (그러니) 문 대통령을 좋아하는 나도 좋은 사람이야’라는 사고방식이다. 대통령을 욕하면 자기를 욕하는 것처럼 발끈한다. 굉장히 잘못된 노예근성의 발로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뭐라 부르는 것이 적합한가.


“그들 스스로 만든 말인데, ‘대깨문’(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뜻)이라는 말이 정체성을 가장 잘 드러낸다. 머리에 조금 금이 가 있지 않으면 저런 행태를 보일 수 없다. 만약 박근혜 정부 때 의사파업이 일어났으면 그들은 어떻게 했을까. 사안을 보고 판단하는 게 아니라, 우리 편이냐 아니냐만 따지고 있다. 머리가 깨지면서 판단 기능을 수행하는 중추가 망가진 것 같다. 그런 사람이 200만 명 가까이 된다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


“대통령이 마음대로 하는 것을 웬만하면 지지한다. 조 법무부 장관 임명이 대표적 예다. 조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 때 물러난 공직자들에 비해 100배 정도 많은 의혹과 비리가 있었다. 그렇다면 대통령이 임명하지 말았어야 하는데, 팬덤에 먹힌 탓에 거스르지 못하고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다.”


“‘그냥 너희끼리 해먹고 비리 인사를 기용해도 괜찮다. 다만 몇몇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은 건드리지 마라’, 딱 이거다.”


-‘사람이 먼저다’라는 얘기인가.


“우리 사람이 먼저다.”


 조 전 장관이 대통령이 되고 정경심 교수가 영부인이 되고 조민이 아주 훌륭한 의사가 되는 것이 내가 제일 무서워하는 시나리오다.”


-문 대통령과 조 전 장관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조 전 장관한테 먼저 말하겠다. 제발 그렇게 살지 마라.

 문 대통령은 그냥 기억하지 않겠다. 남은 2년 동안 가만히 있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