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안실업' 회장....



퇴직한 나를 보고 아내는 '집사님'이라고 말합니다.

사실대로 말하자면 "집에서 사는 사람" 이라고 놀려대는 거지요.

어떤때 기분 좋으면 '장로(노)님'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이는 '장기적으로 노는 사람'이란 뜻이지요.


가끔씩 연락오는 지인들이 나에게 요즘 뭐하냐고 물으면 나는 '거안실업'에 취임하였다고

대답합니다. 그러면거의 모두가 부러운 표정으로 뭐하는 회사냐고 꼭

묻습니다. 그러면 나는 우리집 '거실과 안방을 오가는 실업자 회장'이라고 말하면 서로가 즐겁게 웃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아내는 또 나를 '마포불백'이라고 놀려 댑니다. "마누라도 포기한 불쌍한 백수"라고요.

어쩔 수 없는 '마포불백'이 되었으니 삼시세끼 밥이라도 잘 받아 먹으려면

현명하게 살아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생존비법"을 소개하자면


첫째 : 진인사대처명(盡人事待妻命)

최선을 다한 후 아내의 명령을

기다리라.


둘째 : 인명재처(人命在妻)

사람의 운명과 수명은 아내에게 달려 있다.


셋째 : 수신제가(手身제가)

손과 몸을 쓰는 집안일은 제가

하겠습니다라고 한다.


넷째 : 처화만사성(妻和萬事成)

아내와 화목하면 매사가 순조롭다.


다섯째 : 지성감처(至誠感妻)

정성을 다하고 아내가 감동하길 기다린다.


여섯째 : 순처자(順妻者)는 흥(興)하고

역처자(逆妻者)는 밥 굶는다.


웃자고 꾸민 이야기이지만

늙어서는 夫婦가

'최고의 벗이고 동반자'입니다.

부부는 마지막까지 生을 같이할 사람이니

떠난후에 후회하지 말고 서로 아끼고 사랑하면서 살아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