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위기를 겪으며 또 하나의 계절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풍경 중 하나는 언택트(Untact), 즉 사람과 사람 간의 접촉이 줄어든 것입니다.

서로 접촉하는 대신, 우리는 서로의 안부를 묻습니다.

괜찮냐고, 잘 지내냐고, 아픈데는 없느냐고요.

이런 마음안에는 소중한 사람이 부디 잘 지내주길 바라는 관심과 염려가 자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