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별리그 첫 경기서 수모…올림픽 첫판 패배는 사상 2번째

일본은 캐나다와 극적 1-1 무승부…이와부치 동점골

미국에 참패 안긴 스웨덴
미국에 참패 안긴 스웨덴

[로이터=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세계 최강' 미국 여자 축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천적' 스웨덴에 충격의 영패를 당했다.

미국은 21일 일본 도쿄의 도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스웨덴에 0-3으로 졌다.

미국은 여자축구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1996년 애틀랜타 대회부터 2016 리우 대회까지 6차례 올림픽에서 4차례(1996·2004·2008·2012)나 정상에 오른 최강팀이다.

이전까지 미국이 올림픽 첫판에서 진 것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노르웨이(0-2 패)전, 딱 한 번뿐이었다.

또 미국이 올림픽에서 연장전 없이 90분 경기에서 진 것 또한 노르웨이전과 이번 스웨덴전이 '유이'하다.

미국은 또 이날 패배로 2019년부터 이어온 44경기 무패 기록이 깨졌다.

스웨덴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적은 없지만 리우 대회에서 은메달을 한 차례 거머쥔 바 있다.

얼굴 감싸 쥔 미국의 토빈 히스
얼굴 감싸 쥔 미국의 토빈 히스

[로이터=연합뉴스]

당시 스웨덴은 16강에서 미국(1-1·승부차기 승)을 꺾었다. 미국 여자 축구가 올림픽 4강에 진출 못 한 것은 리우 대회가 처음이었다.

미국은 스웨덴에 설욕하기 위해 간판 스트라이커 앨릭스 모건 등 정예를 가동했으나 결과는 참혹했다.

스웨덴은 골잡이 스티나 블락스테니우스가 전반 25분과 후반 9분 연속골을 터뜨려 승기를 잡았다.

후반 27분에는 교체 투입된 리나 후르티그가 스웨덴의 3-0 완승에 쐐기를 박았다.

이어진 G조 경기에서는 호주가 뉴질랜드에 2-1로 이겼다.

동점골 넣는 이와부치
동점골 넣는 이와부치

[AP=연합뉴스]

E조에서는 개최국 일본이 캐나다와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일본은 전반 6분만에 크리스틴 싱클레어에게 선제 실점했다.

후반 39분 이와부치 마나가 역습 상황에서 과감한 오른발 논스톱 중거리슛을 골대 오른쪽에 꽂아 일본을 패배에서 구해냈다.

같은 조 영국과 칠레의 경기는 앨런 화이트가 멀티골을 터뜨린 영국의 2-0 승리로 끝났다.

F조에서는 브라질이 중국을 5-0으로 완파했다.

브라질 대표 골잡이 마르타가 전반 9분과 후반 29분 멀티골을 넣어 브라질의 대승을 주도했다.

선발 출전한 브라질의 1978년생, 43세 노장 포르미가는 1996년 애틀랜타 대회부터 7차례 연속 올림픽 무대를 밟는 진기록을 썼다. 남녀를 통틀어 올림픽 축구 사상 최다 대회 출전 기록이다.

같은 조 이어진 경기에서는 네덜란드가 잠비아에 10-3 대승을 거뒀다.

a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