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셔먼 부장관·랴브코프 러 외무차관 참석

셔먼(왼쪽) 미 국무부 부장관과 랴브코프 러 외무차관
셔먼(왼쪽) 미 국무부 부장관과 랴브코프 러 외무차관

[사진=주제네바 미국 대표부/ AP]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미국이 2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러시아와 진행한 전략적 안정성(핵 군축) 대화가 "실질적"이었다고 평가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회담은 지난달 미·러 정상 간 군비 감축과 관련한 합의의 후속 조처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양국 대표로 참석했다.

제네바 주재 미국 대표부가 제공한 사진에 따르면 셔먼 부장관과 랴브코프 차관은 회담 시작 시 마스크를 착용한 채 팔꿈치를 맞대며 인사를 나눴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제네바에서의 논의는 전문적이었고 실질적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긴장의 시기에도 우리는 예측 가능성을 보장하고 무력 충돌의 위험과 핵전쟁의 위협을 줄이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양측이 9월에 다시 만나기로 했으며, 주요 의제를 결정할 때까지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의견을 주고받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외무부 역시 성명을 내고 양측이 이번 회담에서 "전략적 안전성 유지와 군비 통제 전망, 위험 감소 방안"을 다뤘다고 밝혔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제네바에서 열린 정상 회담에서 전략적 안정성에 관한 공동 성명을 채택했으며, 군비 경쟁 억제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작업 착수를 지시했다.

eng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