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이전과 달라"…비판 반격에 긴장고조 전망

"대국관계 만들기 주력…필요시 공격에 주저 없을 것"

친강 신임 주미 중국대사
친강 신임 주미 중국대사

[신화=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강경파' 친강(秦剛·55) 신임 주미 중국대사 부임으로 최악으로 치닫는 미중 관계의 긴장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친 대사가 이날 워싱턴 DC에 도착했다면서 강성인 그의 부임으로 중국 정부가 한층 강도높은 대미 공세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친 신임 대사는 베이징에서 국제관계를 전공한 뒤 UPI통신 베이징 사무소에서 어시스트로 일했다.

1992년 외교부에 발을 들인 뒤 정통 외교 관료로 경력을 쌓았고, 특히 2005년 대변인으로 임명된 뒤 티베트와 신장 인권문제 등에 대한 서구의 비판을 강도높게 받아치는 강경한 모습으로 인상을 남겼다.

미국 근무 경험은 없지만 유럽 문제를 총괄했고, 이후에는 외교부 내 정보부서와 의전을 담당하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고 NYT는 전했다. 시 주석의 미국 방문 등에 동행하기도 했다.

강도높은 대중 견제 노선을 표방하고 있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대미 외교 최전선에 서게 되는 그는 상대적으로 온건파로 분류되는 전임 추이톈카이(崔天凱·69) 대사에 비해 한층 직설적이고 전투적인 태도를 취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특히 홍콩 사태, 신장 지역의 소수민족 위구르에 대한 인권 탄압 등을 놓고 비판이 이어지고 관련 제재를 당장 해결해야 하는 어려운 숙제를 떠안은 그가 자국의 이익을 위해 공격적 행보를 서슴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다.

NYT는 친 대사가 중국이 미국에 대적하는 강대국으로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는 데에 당장의 우선 순위를 둘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상대에 대한 공격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지난 3월 미국 알래스카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부장 간 고위급 회담에서 이례적으로 노골적인 충돌을 노출한 이래 최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의 중국 방문까지 일관된 흐름이기도 하다.

친 대사가 중국대사관 홈페이지에 일성으로 올린 "양국은 서로를 상호 존중과 평등의 자세로 대해야 하고, 평화적 공존과 '윈윈' 협력을 추구해야 한다"는 인사말 역시 이 같은 시각을 그대로 드러낸다고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국방부 관료 출신인 드류 톰슨은 관련해 "중국 지도자에 대한 존엄과 평등한 대우에 집중한 인물의 부임은 이전과는 다른 태도를 보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브루킹스 연구소 시니어 펠로우인 라이언 해스는 "친 대사는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 때면 주저하지 않고 상대를 화나게 할 수 있다"며 "그는 시 주석이 어떻게 보이는지에 매우 주의를 기울여 왔다"고 평가했다.

친 대사가 중국 젊은 세대 외교관들의 전투적인 '전랑 외교'(늑대전사 외교)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온건한 편이지만, 서구 진영의 대중 비판을 강경하게 받아치는 데 있어서는 일종의 선구자격이라고 NYT는 전했다.

kyung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