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2-0으로 승리…토론토 4연승 마감

2회초 선제 솔로 홈런 터뜨리고 기뻐하는 최지만
2회초 선제 솔로 홈런 터뜨리고 기뻐하는 최지만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의 한국인 타자 최지만(30)이 시즌 10호 대포를 결승 홈런으로 장식했다.

최지만은 1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방문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0-0으로 맞선 2회초 첫 타석에서 선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2볼에서 상대 선발 호세 베리오스의 3구째 직구(약 150㎞)를 통타해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시즌 10호 홈런을 작성한 최지만은 이로써 2019년 이후 2년 만에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최지만의 한 시즌 최다 홈런은 2019년의 19개다.

탬파베이는 2-0으로 승리하며 토론토의 4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최지만의 홈런이 결승 홈런이 됐다.

최지만은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내는 등 3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시즌 타율은 0.236에서 0.242로 상승했다.

탬파베이는 8회초 브랜던 로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토론토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선발 드루 라스무센이 5이닝 2피안타 1볼넷 무실점 호투로 시즌 3승(1패)째를 수확했다.

라스무센에 이어 피트 페어뱅크스, JT 샤그와, 데이비드 로버트슨, 앤드루 키트리지가 팀 완봉승을 합작했다.

최지만, 2회초 선제 솔로 홈런
최지만, 2회초 선제 솔로 홈런

[AP=연합뉴스]

changy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