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의 경기 모습.
김시우의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시우(2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1-2022시즌 개막전 3라운드에서 공동 9위에 올랐다.

김시우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파72·7천123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21-2022시즌 개막전 포티넷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사흘 합계 10언더파 206타가 된 김시우는 순위를 전날 공동 17위에서 공동 9위로 끌어올려 시즌 첫 대회부터 상위권 입상 전망을 밝혔다.

공동 9위에는 필 미컬슨과 웨브 심프슨, 지난 시즌 신인왕 윌 잴러토리스(이상 미국) 등이 김시우와 함께 포진했다.

14언더파 202타인 공동 선두권과 4타 차이로 마지막 날 경기 결과에 따라 추격도 가능한 사정권 내에 위치했다.

김시우는 이날 그린 적중률이 55.6%(10/18)로 낮은 편이었으나 그린 주위 플레이로 이를 만회하며 타수를 줄였다.

마지막 4연속 버디는 모두 2m 안쪽의 짧은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

매버릭 맥닐리와 짐 크나우스(이상 미국)가 공동 1위로 3라운드를 마쳤고 트로이 메릿(미국) 등 5명이 2타 차 공동 3위에서 마지막 날 선두 경쟁을 벌인다.

13번 홀(파4) 보기로 그때까지 이븐파 제자리걸음을 한 김시우는 14번부터 17번 홀까지 4연속 버디로 뒷심을 발휘했다.

김시우는 올해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우승했고, 8월 윈덤 챔피언십에서는 공동 2위 성적을 냈다.

강성훈(34)은 5언더파 211타로 공동 44위에 올랐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