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배우
김정현 배우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배우 김정현이 사생활 논란과 소속사와 갈등에 대해 사과하고 배우 활동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정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다시 한번 저로 인해 상처 입으신 모든 분께 사죄드린다.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후 지금까지 생활을 언급하며 "바닥이 어딘지 모르는 곳을 떠돌아다닌 듯하다. 마음 둘 곳 없이 허무했지만, 한편으로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샅샅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이어 자신을 "많이 모자란 사람"이라고 지칭하며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한다.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다"고 고백했다.

또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한 새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계약 분쟁이 있었던 이전 소속사,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무엇으로 보답하고 무엇으로 대중들께 다가가야 할지 아무리 고민을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다.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정현은 과거 배우 서예지와 교제 당시 있었던 사생활 문제가 불거진 데 이어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이 일면서 활동을 5개월 가까이 중단해왔으나 최근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활동 재개를 예고한 바 있다.

stop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