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기와 비트코인 이미지
중국 국기와 비트코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중국 정부의 단속 강화 방침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하락하자 기관투자자들이 대규모 매수 기회로 활용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글로벌 디지털 자산 투자회사 코인셰어스는 이러한 내용의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28일(현지시간)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와 벤징가가 보도했다.

코인셰어스에 따르면 지난주 디지털 자산 상품의 투자 자금 유입액은 9천500만 달러(1천127억 원)를 기록했다.

비트코인 기반의 디지털 자산 상품 투자액은 5천20만 달러(595억 원)로, 4월 19일 이후 가장 많았다.

이더리움 관련 투자 상품은 2천890만 달러(343억 원)로 6월 7일 이후 최대 유입액을 기록했다.

솔라나와 카르다노 투자 상품에도 각각 390만 달러(46억 원), 260만 달러(30억 원) 자금이 들어왔다.

같은 기간 비트코인은 중국발(發) 악재로 4만2천 달러 아래로 떨어졌고 이더리움은 2천800달러 선으로 밀렸다.

코인셰어스는 "디지털 자산 투자 상품에 대한 지속적인 자금 유입은 투자자들이 중국의 단속 방침 등을 매수 기회로 봤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중국 증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24일 모든 종류의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 금융 활동으로 규정했지만, 심지어 중국 투자자들에게도 이러한 단속 대책이 영향을 주지 못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스티븐이라는 이름의 상하이 한 투자자는 블룸버그 통신과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 정책은 우리에게 새로운 것이 아니다. 우리는 그것을 매수 신호로 본다"며 지난 주말 2만 달러어치 비트코인을 장외거래소를 통해 구매했다고 밝혔다.

jamin7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