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500명 미군 유지 의견"…'아무도 그런 말 안해' 바이든 인터뷰와 대비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8월에 아프가니스탄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놀라운 성공'이라는 표현을 쓰겠습니까?"

28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 댄 설리번 상원의원이 물었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을 불러놓고 아프간 철군에 대한 상원 군사위원회의 청문회가 한창 진행 중이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연설에서 아프간 대피 작전을 '놀라운 성공'으로 자찬했던 걸 겨냥한 질문이었다.

밀리 합참의장은 "실행 상의 성공이었으나 전략적 실패였다"고 답했다. 대피작전에 국한하지 않고 아프간 전쟁과 철군을 전반적으로 평가한 발언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이 애써 아프간 철군 과정에 빚어진 엄청난 혼란을 불가피한 것으로 정당화한 가운데 합참의장이 전 국민에 공개되는 상원 청문회에서 '전략적 실패'라고 박하게 평가한 셈이다.

밀리 합참의장은 탈레반이 아프간 수도 카불을 장악한 상황을 설명하면서 '전략적 실패'라는 표현을 또 한 차례 쓰기도 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아프간 정부 붕괴와 탈레반의 권력 장악을 막기 위해 최소 2천500명의 미군을 아프간에 남겨둬야 한다는 게 개인적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동석한 케네스 매켄지 중부 사령관 역시 같은 의견이었다고 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군 참모진의 의견이 아프간 미군 전원 철수로 모인 건 8월 25일이라고 했다. 9월에도 미군이 아프간에 남아 있었으면 탈레반과 전쟁이 벌어졌을 수도 있다고 했다.

8월 19일 방송된 ABC방송과의 인터뷰 당시 바이든 대통령이 '군에서 2천500명의 병력을 남겨둬야 한다는 의견을 내지 않더냐'는 질문에 "기억하기로 그런 말을 한 사람은 없었다"고 답한 것과 배치되는 발언이다.

밀리 합참의장
밀리 합참의장

[로이터=연합뉴스]

공화당 톰 코튼 상원의원이 '의견이 거부됐는데 왜 사임하지 않았나'라고 따져묻자 밀리 합참의장은 "대통령이 (참모진) 의견에 동의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의견이 채택되지 않았다고 물러나는 건 엄청난 정치적 저항"이라고 반박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알카에다나 이슬람국가(IS) 아프간 지부가 탈레반 통치하에서 재건돼 12∼36개월 내로 미국에 테러 위협을 제기할 가능성에 대해 "아주 현실적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아프간 철군이 미국에 대한 동맹의 신뢰에 끼친 영향에 대해서도 밀리 합참의장은 "'피해'라는 말을 쓸 수 있다"며 인정했다.

오스틴 장관은 "우리에 대한 신뢰는 여전히 강력하다"면서도 "앞으로 문제제기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며 한 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아프간 철군 이후 오스틴 장관과 밀리 합참의장 등이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참석한 건 처음이다. 공화당 간사 제임스 인호프가 "피할 수 있었던 재앙"이라고 비난하는 등 공화당 의원들이 아프간 철군 과정에서 빚어진 혼란을 집중 공격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아프간에 2천500명의 미군을 남겨뒀으면 탈레반과 전쟁이 벌어졌을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과 군 참모 간 이견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nar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