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위험
전기위험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28일 오후 2시께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상가에서 고장 난 세탁기를 옮기던 40대 수리기사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수리기사는 구급대원의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약 1시간 뒤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기사가 세탁기에서 흘러나온 물에 감전을 당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