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트 브라운 미 오리건 주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케이트 브라운 미 오리건 주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오리건주(州)가 연방 하원의원 의석 수가 1석 늘면서 새롭게 선거구를 획정했다.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 주지사는 27일(현지시간) 새로운 선거구 획정법안에 서명했다고 CNN 방송이 28일 보도했다.

2020년 실시된 인구 센서스 결과 오리건주는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하원 의석이 1석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오리건주는 종전에 5개이던 선거구를 6개로 확대해 개편하는 법안을 마련했다.

이번에 통과된 법안은 민주당과 공화당 간 타협에 의한 것으로, 민주당 성향 선거구가 4곳, 공화당 성향이 1곳, 양 정당이 경합하는 선거구가 1곳이 될 전망이다.

당초 제안된 안은 6번째 선거구도 민주당 성향인 방향으로 하는 것이었다.

민주당 소속인 브라운 주지사는 "40년 만에 처음으로 오리건주가 의석을 하나 얻었다"며 "모든 오리건 주민들의 공동선(善)을 옹호할 또 다른 대표"라고 말했다.

오리건주는 이로써 2020년 인구 센서스 이후 미국에서 의석 수 조정에 따라 새롭게 선거구를 획정한 첫 번째 주가 됐다.

선거구 획정을 두고 오리건 주의회에서는 다수당인 민주당과 공화당이 치열한 힘겨루기를 벌였다. 공화당 의원들은 예정된 표결에 불참했다가 선거구 획정 마감을 몇 시간 앞두고 의회에 복귀해 법안을 통과시켰다.

마감 시간을 넘길 경우 선거구 획정 권한이 의회에서 민주당 소속인 주 국무장관에게 넘어가기 때문이다.

지난해 10년 만에 이뤄진 인구 센서스 결과에 따라 텍사스는 2022년 중간선거부터 하원 의석이 2석, 콜로라도·플로리다·몬태나·노스캐롤라이나·오리건은 1석 늘어나게 됐다.

반면 캘리포니아·일리노이·미시간·뉴욕·오하이오·펜실베이니아·웨스트버지니아는 하원 의석이 1석씩 줄어든다.

sisyphe@yna.co.kr